모두의뉴스핫앤쿨

시댁 단톡방에 '모유 수유' 영상 올린 남편… 네티즌들 ‘분노’

기사와 관련 없음.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아내의 동의 없이 시댁에 모유 수유 영상을 공개한 남편이 공분을 사고 있다.

포털사이트 네이트의 게시판 ‘판’에는 지난 21일 ‘모유 수유 영상, 시아버지’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상황은 이렇다. 산후조리 중인 산모라고 밝힌 A 씨는 남편의 거듭된 부탁에 모유 수유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남편과의 1대 1 카톡방에 전송했다. “남편이 아기를 가까이서 보고싶어 하길래 믿고 영상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A 씨의 눈에 다소 수상한 행동이 포착됐다. 영상을 본 남편이 바로 누군가에게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미심쩍은 기분이 든 A 씨는 “모유 수유 영상 혹시 누구한테 보낸 건 아니냐”라고 물었고 남편은 “엄마에게 보냈다”고 답했다. 영상에 아내의 신체가 고스란히 노출됐음에도 당사자의 동의 없이 영상을 전송한 것이다.

A 씨는 “그걸 왜 보내냐. 잘못하다 아버님한테 영상이 가면 어떡하냐”고 따졌지만 남편은 “우리 엄마는 그런 사람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A 씨는 “솔직히 시어머니한테 보낸 것도 기분 나빴지만 그냥 넘어갔다”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출처= 네이트판 캡처 

하지만 더욱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의심이 생긴 A 씨가 남편의 핸드폰을 확인한 결과, 남편이 어머니가 아닌 아버지, 어머니, 누나가 포함된 가족 대화창에 영상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된 대화 내역에 따르면 남편은 누나의 만류에도 “며느리인데 뭐 어떠냐”, “아내도 보내도 된다고 했다” 등 아랑곳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이에 대해 A 씨는 “어떤 여성이 자기 가슴 영상 찍힌 걸 시아버지 있는 곳에 올려도 된다고 허락하나. 친딸도 친아버지한테 이런 영상 절대 안 보내는데 이게 말이 되냐”고 분개했다.


이어 “시댁 보기도 창피하고 수치스럽고 화가 난다. (남편이) 계속 ‘실수로 올렸다’고 하지만 못 믿겠다. 실수라도 너무 화가 난다”고 호소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 누나가 지적을 해도 잘못한 줄 모르네. 제정신인가?
▲ 남편은 자기 몸 나온 동영상 처가 댁에 보내도 저렇게 말할까
▲ 거짓말을 했다는 건 상대의 반응이 부정적인 걸 예상했다는 말임
▲ 몰래 영상 보낸 것도 모자라 거짓말까지... 최악이다 등 남편을 비난했다.

한편 해당 게시물은 21일 오후 2시를 기준으로 조회 수 26만 건 이상을 기록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