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김희선·김태희 닮고 싶어”… 3억 들여 60회 성형한 여성


김희선과 김태희의 외모를 닮고 싶어 60회 성형 수술한 대만 여성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대만의 유명 쇼호스트 쓰롱. 그는 약 3억 원의 돈을 들여 무려 60회가 넘는 성형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쓰롱은 학창시절,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가 심했다. 이에 18살이 되자마자 부모님이 주신 약 300만 원으로 쌍꺼풀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당시 성형 수술은 발달하지 않아 부자연스러운 쌍꺼풀을 얻었다.

쇼호스트가 된 쓰롱은 PD에게 "얼굴이 너무 뚱뚱해 카메라에 맞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당하자 또다시 성형 수술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그는 배우 김희선, 김태희와 같은 얼굴을 얻고 싶었다고 한다.

이후 쓰롱은 쌍꺼풀 수술만 3회를 거쳤고 코 수술 2번, 콧방울 축소술, 콧대, 보형물 수술 등을 진행했다.


심지어 지난 2007년에는 한국을 찾아 양악수술을 진행했다. 국내 성형외과에서 여러 이유로 쓰롱의 수술을 만류했지만, 쓰롱은 결국 수술을 진행하겠다는 병원을 찾아 양악 수술을 받았다.

쓰롱은 수술 후 3개월 동안 턱 부분 감각에 문제가 생겼다. 양치하는 것도 힘들고, 음식물을 흘리는 경우도 빈번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자신이 원하는 얼굴을 얻고 다른 문제는 의학이 해결해줄 것이라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쓰롱은 자신의 변한 얼굴에 만족하고 있다고 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