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중동에 세워지는 '세계 최대의 호텔'… 건설 비용만 4조 원


중동에 세워질 세계 최대의 호텔 모습이 공개됐다.

중동매체 뉴스247은 "사우디아라비아에 세워질 예정인 세계 최대의 호텔 조감도에 많은 사람이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중세시대 고풍스러운 느낌을 자아낸 호텔의 전경이 담겨 있다. 게다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솟아있는 건물은 웅장함까지 느껴진다.

이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메카에 세워질 세계 최대의 호텔 아브라즈 쿠다이다.

우선 조감도 내용을 살펴보면 45층 높이에 12개의 빌딩이 탑처럼 서 있다. 무려 1만 개의 객실에 70개의 레스토랑 그리고 건물 꼭대기에 있는 헬기 착륙장이 5곳이 마련됐다. 예상 건설 비용은 무려 4조 원대다.


그런데 이 호텔이 다시 관심으로 떠오른 것은 현재 공사가 중단된 탓이다. 현지 언론들은 "2년 전 이 호텔을 짓는다고 해 수많은 관심을 끌었지만 재정적 어려움을 겪으면서 현재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재정적 어려움을 이겨내고 2019년~2020년이면 완공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보기도 했다.

이어 "워낙 높은 세계 최대의 호텔이다 보니 하늘이 쉽게 허락하지 않는 듯 하다"면서 "과연 현대의 바벨탑이 될 수 있을까"라면서 "완공이 순조롭게 이뤄질지 관심을 가지게 된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