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박수진, 점점 거세지는 '특혜' 의혹… 추가 폭로 이어져


배우 박수진의 첫째 아이와 같은 병원 신생아 중환자실(NICU)에 아이를 입원시켰던 산모들이 또다른 특혜에 대해 폭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네티즌은 포털사이트 맘 카페에 “박수진 씨가 모유 수유를 하느라 조부모 면회가 허락됐다고 했는데 조부모는 신생아 중환자실에 위생상 들어갈 수 없는데다 모유 수유 자체가 불가능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는 아무리 퇴원이 임박한 아이라도 직수(직접 모유 수유)는 가능하지 않다. 간호사들에게 물어보면 퇴원 후 집에서 시도해보라고 한다. 그런데 박수진 씨는 그렇게 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박수진 씨 아기가 B셀에 들어왔다고 해서 걱정을 했다. 비슷한 시기에 우리아이는 C셀부터 F셀까지 옮겨다녔지만 박수진 씨 아이는 보이지 않았다. 알고 보니 아기 상태는 좋은데 계속 제1중환자실(A셀~C셀)에 있었다고 들었다. A셀은 가장 작고 위중한 아이들, 이제 막 태어난 미숙아들이 있는 곳이다. 그곳에 자리 하나 차지하고 다른 위중한 아이를 못 받은 셈 아니겠나”라고 분노했다.

박수진과 같은 시기에 신생아 중환자실에 있었다고 주장한 또다른 네티즌은 “처음 글을 올린 아기의 엄마 A씨 바로 옆 인큐에 있던 아기 엄마다. 원래 아기가 작고 위급한 순서대로 A-B-C-D 셀로 구분이 돼있고 상태가 호전이 될 수록 셀을 옮겨가는 시스템인데 박수진 씨 아기는 퇴원할 때까지 A셀 구석에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측은 지난 28일 “박수진 씨가 연예인으로서 특혜를 받은 점이 없다. 문제를 제기한 여성 A 씨 측 역시 조부모와 신생아 중환자실에 들어갔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A씨는 “병원 측에서 허용했다는 조부모 면회는 면회가 아닌, 아이 사망 선고 직전에 가망 없는 아이를 조부모가 한번 안아보라는 것이었다”라고 폭로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