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만취한 남성, 문 열기 위해 3시간 사투… 웃픈 CCTV


술에 취한 남성이 3시간 동안 문을 열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공개됐다.

영국 메트로는 지난 25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서부 발라시하(Balashikha)의 한 건물 폐쇄회로(CC)TV에 녹화된 영상을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파란색 외투를 입은 남성이 2평 남짓한 공간에서 건물 밖으로 나가려고 문 열기를 시도하고 있다. 그는 몇 차례 문 손잡이를 흔들어 보다가 열리지 않자 온몸에 힘을 실어 발차기를 시작했다.

철문으로 보이는 문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시간이 흐르자 생리 현상을 참지 못한 남성은 벽에다가 소변을 보기도 했다. 약 40분 후에는 지친 듯 한쪽에 주저앉아 꾸벅꾸벅 졸기도 했다.


그러다가 다시 정신을 차리고 혼신을 다해 수십 차례의 발길질을 한 남성은 한 쪽 다리를 겨우 집어 넣을 만큼의 틈을 확보했다. 그 사이를 비집고 나가보려 했으나 실패했다.

결국 자포자기 상태로 있던 남성은 우연히 문 바로 옆에 있는 버튼 하나를 발견하고 눌렀다. 황당하게도 문은 손쉽게 열렸다. 사투를 벌인지 약 3시간 만이다.

해당 매체는 “그가 2시간 47분이 지난 아침 8시 17분이 돼서야 마침내 바깥 햇빛을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 ‘문 열기 위해 3시간 동안 사투 벌인 남성’ 영상 보러가기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