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형 게임기만 물끄러미”… 둘째의 서러움 담긴 사진 ‘공감’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둘째의 서러움이 담긴 사진이 공감을 샀다.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최근 ‘둘째의 서러움’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게임기를 사용하고 있는 아이와 양손에 계산기를 쥔 채 이를 바라보는 동생의 모습이 담겨 있다.


게임기와 모양새가 흡사한 계산기로 아쉬움을 달래려는 것으로 보인다. 계산기의 숫자 버튼을 마구 누른 듯 화면에는 여러 숫자가 눌린 흔적이 남아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크게 공감했다.
“저희도 첫째가 노트북하고 둘째는 뽀로로 노트북을”, “둘째라 맨날 오빠가 쓰던 거 물려받거나, 오빠가 안 쓸 때만 갖고 놀 수 있었다”, “엄마가 뭐라 하기 전까진 형이 안 줬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 네티즌은 “그래도 둘이서 하나로 같이 하기에 더 재미있기도 했다. 기다리다 한 판씩 하는 즐거움이 있었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