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김어준 “여전히 댓글부대 운영” 주장… 옵션 열기, 도대체 뭐길래

네이버 댓글 갈무리. 

딴지일보 총수 김어준이 "여전히 댓글부대가 운영된다"고 주장했다.

7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은 "지금 네이버가서 한글로 '옵션 열기' 네 글자를 검색어 쳐라. 그리고 메뉴인 '실시간 검색'을 눌러라. 각종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옵션 열기'라는 단어가 포함된 댓글이 나온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건 다 댓글부대가 쓴 댓글이다. 댓글을 달 때 위에서 지시를 받아 자기 아이디로 복사해서 댓글을 달았는데 그 앞에 '옵션 열기'라고 하는 내용과 상관없는 걸 가져가 붙인 거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시받고 복사해서 붙였는데, 맨 앞에 '옵션 열기' 글까지 복사한 게 참 많다. 여전히 오늘도 달려 있는 걸 볼 수 있다. 제가 오래전부터 봐 왔다"며 "이걸로 몇 가지를 알 수 있다. 댓글 프로그램이 있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삭제된 댓글 수에 주목하고 있다. 

김어준은 "지령을 내리는 프로그램이 있는 건데 '옵션 열기'를 삭제하고 복사해야 하는데 컴퓨터에 익숙하지 않아서 노년층이 할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댓글부대가 특정기사에 다는데, 논리 개발자는 따로 있는 게 확실하다. 고급 정보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한다던가 여당이나 조국 민정수석도 타깃이 잘 된다. 최근 낚싯배 사고는 세월호랑 비교해서 공격했다. '세월호 그렇게 뭐라고 하더니' 이국종 교수를 높이면서 김종대 의원을 공격하고 저도 가끔 공격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네이버에 '옵션 열기'를 검색한 후 '실시간 메뉴'를 누르면 '옵션 열기'라는 문구가 나오는 댓글이 나온다. 이는 수개월 전부터 여러 커뮤니티에서 지적해온 문제로 알려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김어준의 발언 이후 '옵션 열기' 댓글이 삭제되고 있다면서 '삭제된 댓글' 수에 주목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삭제 댓글의 비율이 약 17%에 도달했다는건데 절대 정상적인 상황은 아니다. 심지어 지금까지도 삭제 댓글 수가 올라가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