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레드카드에 격분한 축구 선수 심판 폭행… 뇌손상으로 사망


한 축구선수가 자신에게 레드카드를 준 심판에게 화풀이해 사망케 한 일이 발생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1일(현지시각) "멕시코서 열린 아마추어 팀간의 경기 중 레드카드를 준 심판을 공격해 사경을 헤매게 만든 선수가 있어 물의를 빚고 있다"고 전했다.

멕시코 동부 베라크루스에서 열린 경기에서 호세 발데마르 카페틸로는 주심을 맡았다. 경기 도중 반칙 행위가 일어나 호세 심판은 그 정도가 심각하다고 판단, 선수에게 레드카드를 내밀었다.

그런데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해야 할 선수가 격분한 나머지 주변에 있던 돌을 들고와 호세 심판의 머리를 그대로 가격했다.

심판은 병원으로 곧바로 이송됐지만 일주일만에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급성 외상성 뇌손상이 원인이었다. 이 선수는 구속됐다.


멕시코 프로심판협회는 "경기장에서의 폭력 사태는 있을 수 없다"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나 답답하고 안타깝다"면서 "선수들의 소양 교육이 더욱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축구를 향한 열정 때문에 경기 도중 흥분한 팬들끼리 싸우면서 총격이 벌어지기도 하고 격렬한 싸움이 벌어지기 때문에 항상 조심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