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재미로 한 장난”… 온천에 샴푸 풀어 영업 방해한 10대

사진 출처= 산케이신문 트위터
 

일본의 한 온천에 목욕용품을 풀어 영업을 방해한 10대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지난 18일(현지시각) “와카야마현 신구경찰서 측이 10대 청소년 2명을 업무 방해죄로 체포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8월 와카야마현 신구시에 위치한 한 온천에 샴푸와 보디샤워 등 목욕용품 총 8개를 풀었다. 이로 인해 대량으로 거품이 만들어지면서 영업을 할 수 없게 된 것이다.


당시 범인을 특정할 수 없었지만, 6개월 만인 지난 15일에 결국 붙잡히게 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재미로 한 장난”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를 입었던 온천 관계자는 현지 매체에 “거품이 쌓여 있고, 바닥까지 거품이 있었다”면서 “원상복구해 정상영업을 하기까지 나흘이나 걸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10대 후반의 이 소년들은 범행 이후에도 해당 온천에 들러 목욕하는 대담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