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배달 중 ‘피자 토핑’ 손으로 집어먹는 도미노 배달원


배달 중 피자 토핑을 손으로 집어먹은 배달원이 해고됐다.

지난 21일(현지시각)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한 건물 엘리베이터에서 도미노피자 배달원이 고객에게 배달 중이던 피자를 몰래 먹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공개된 영상 속 배달원은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기도 전에 배달가방을 바닥에 내려놓는다. 그다음 가방에서 피자를 꺼내 열고 토핑을 손으로 집어먹었다. 약 12초 정도 토핑을 먹고 다시 피자를 가방에 넣어 일어서는 모습이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당시 건물 경비원이 CCTV를 보고 있었고 이 사실을 즉시 주민에게 알렸다.

해당 사건을 접한 제프 카크마렉(Jeff Kacmarek) 도미노 캐나다 부사장은 “매우 당혹스럽고 좌절감을 느낀다”면서 사과했다.

물의를 빚은 도미노 배달원은 대학생이었으며, 즉시 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김가영 기자kimgaong@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