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700억 원대 초호화 고급 저택 허문 남성…“아내 외도 때문에”

사진= 호주뉴스닷컴 

무려 700억 원이 넘는 초호화 고급 저택을 그대로 허물어 버린 남성이 있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호주뉴스닷컴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전역에서 가장 비싼 지역에 건설했던 고급 저택을 억만장자인 남성이 그대로 허물어 버렸다"고 전했다.

러시아 국영 석유기업 로스네프트 CEO인 이고르 세친(57)은 억만장자로 유명하다. 푸틴 대통령의 친구로도 알려져 있고 보좌하던 시절 비서로 만났던 올가 로즈코바(32)와 사랑에 빠져 결혼했다.

당시 세친은 올가에게 결혼 선물로 호화 요트 두대를 선물했고 올가를 위해 고급 저택을 새로 지었다. 세친은 매력적인 젊은 아내를 맞기 위해서는 당연한 절차라고 생각했다.

사진= 올가 인스타그램 

러시아 지역에서도 가장 비싼 지역에 5000만파운드(약 760억 원)에 달하는 고급 저택을 지어줬다. 그것이 사랑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최근 세친은 그 저택을 굴착기를 이용해 단박에 허물어 버렸다. 이유는 올가가 이탈리아 출신의 카레이서 프란체스코 프로벤차노와 외도를 하면서 이혼을 했기 때문이다. "젊은 아내 올가의 질투심을 자극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얘기가 나돌았다.


저택이 허물어지는 것을 본 한 영화 제작자는 "고급 저택은 세트로 내버려둬도 될 일인데 아주 끔찍하다"면서 "결국 사랑의 화려함이 굴착기 한대의 냉정함으로 끝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아내와의 이혼이 상처가 됐겠지만 굳이 부숴야만 했을지는 두고두고 아쉬운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세친의 대변인은 "어차피 이제는 추억이 됐고 다시 짓고 싶어하는 CEO의 마음일 뿐 그 어떠한 의미도 없다"고 일축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