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사고 발생시 응급구조 가능한 디지털 번호판 '의견분분'

사진= 데일리메일 

위치 추적이 가능하고 교통위반 벌금을 자동적으로 부과할 수 있는 디지털 번호판이 나올 예정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두바이 당국은 운전자 위치를 확인하고 경찰에게 자동으로 교통 위반 사실을 알리는 디지털 번호판을 도입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두바이 정부가 적용할 디지털 번호판은 자동차 주인의 계좌로 동기화 돼 주차료, 도로 교통 위반 과태료 등이 원격으로 제공된다.

두바이 경찰 당국은 "디지털 번호판의 궁극적인 목적은 교통 사고나 위험한 사고 발생시 응급서비스를 돕기 위함이다"면서 "아울러 차량 도난 방지 등의 목적으로 사용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디지털 번호판의 사용 목적을 보면 개인 사생활 침해 우려가 심각하다"면서 "좋은점도 물론 있겠지만 위치 추적이나 사생활 등에 치명적인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상당하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두바이 정부 관계자는 "디지털 번호판이 적용되면 운전자의 삶이 훨씬 편안해 질 것이다"면서 "복잡하고 귀찮았던 서비스 절차를 단번에 줄일 수 있다"고 해명했다.

두바이 정부는 현재 디지털 번호판을 만들어 테스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말까지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날씨와 환경에 대한 적응 테스트로 함께 실시중이라고 한다.

이러한 테스트가 큰 문제없이 완료되면 내년 초에 적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