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日 관광객 2명에 치킨값 23만 원 청구…논란의 바가지, 알고 보니

출처= ⓒGettyImagesBank 

최근 일본인 관광객에게 바가지를 씌웠다는 의혹을 받은 한 치킨집이 오해가 불거진 전말을 공개했다. 이는 하필 숫자를 잘못 입력한 직원의 실수로 벌어진 것이다.

사건은 이렇다. 지난 13일 서울 홍대 인근에 위치한 C 치킨 전문점은 일본인 관광객 2명이 치킨 한 마리를 먹은 후 카드를 내밀자 약 10배에 해당하는 가격으로 계산했다.

두 사람은 일본으로 돌아간 뒤에야 비로소 카드 결제 내역을 확인해 이상하다는 것을 눈치챘다.

이에 일본인 관광객의 친구라고 밝힌 한국인 A 씨는 15일 자신의 블로그에 C 치킨전문점의 행태를 폭로했다. 그에 따르면 C 치킨가게는 상황 설명에 사과하지 않으면서 다소 모자른 금액을 입금해주겠다고 밝혔다.

A 씨는 “결제된 건 2만 3713엔(약 24만 원)인데 20만 원만 입금해준다더라. 치킨값이 2만 3000원이라서 그렇다더라. 그럼 치킨값을 빼도 약 21만5000원을 입금해야하지 않나. 제가 왜 20만 원만 입금하느냐고 물으니 환율 변화랑 수수료라고 어물쩡거리는데 왜 저희 쪽에서 손해봐야하나”라고 토로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C 치킨가게 측은 동아닷컴에 “당시 인터넷이 끊겼다. 계산기 포스가 안 돼서 수동 단말기로 계산했다. 매니저가 ‘2’ 하나를 실수로 더 눌러서 22만 3500원이 결제됐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오늘 송금하려고 했다. 본사에서 오늘 치킨값을 제외한 20만 원이 아닌, 22만3500원 전액을 보내라고 하더라. 그래서 오전에 전액 입금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A 씨는 블로그를 통해 “절대 고의로 그런 게 아니라고 당시 직원이 뛰어나간 (모습이 담긴) CCTV도 제게 메일로 보내준다고 했지만, 괜찮다고 했다. 고의가 아니지만 피해를 끼쳐서 죄송하고 사후처리 태도도 확실히 잘못했다고 인정하더라. 당사자인 제 친구도 충분히 이해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