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반려견과 산책하다 실종된 여성…악어 뱃속에서 발견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공원에서 반려견과 함께 산책하다 실종된 여성의 신체 일부가 악어 뱃속에서 발견되는 비극이 일어났다.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피해자 시즈카 마츠키 씨(47)는 지난 1일(현지시각) 플로리다 주 데이비의 실버레이크 로터리 자연공원에서 핏불 두 마리와 산책하다 행방이 묘연해졌다.

실종 사건을 수사한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마츠키 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장소는 호수 근처다. 목격자는 마츠키 씨가 개 두 마리를 데리고 호수 근처에 있는 걸 보았으며, 잠시 다른 곳을 보다 고개를 돌려보니 사람은 온데간데 없고 개 두 마리만이 호수를 향해 짖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후 사냥꾼들이 호수에서 악어를 잡아 뭍으로 끌어냈다. 악어의 배를 가르자 마츠키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 팔이 발견됐다.

플로리다 주 자연보존국 관계자는 “검시 결과 피해자는 악어에게 물려 호수로 끌려들어가 희생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마츠키 씨의 반려견 중 한 마리도 악어에 물려 부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츠키 씨의 이웃 피터 리미아 씨(37)는 마이애미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마츠키 씨 남편이 ‘자연공원 호수 근처는 위험하니 산책할 때 너무 가까이 가지 말라’고 주의 주는 것을 들었다. 고인은 선하고 평범한 이웃이었다. 이번 사고는 그야말로 비극”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이예리 기자 celsetta@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