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中 매체 “한국 대표팀, 2002년에도 VAR 있었다면…” 조롱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중국의 한 매체가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을 조롱했다.

상하이 온라인은 19일(현지시각) “스웨덴전을 통해 한국인이 결국 업보를 받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한국은 지난 18일(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 위치한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후반 20분, 한국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김민우가 슬라이딩 태클했던 장면을 문제 삼으면서 주심이 VAR 화면을 확인한 것이다. 결국 주심은 스웨덴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를 그란비스트가 성공시키면서 한국은 아쉽게 패했다.


그런데 중국 매체가 이를 ‘업보’로 표현했다. 이 매체는 “2002년 월드컵에서도 한국팀 경기에 VAR이 있었다면 어떠한 결과가 나왔을지 말하지 않아도 알 것이다”고 비꼬았다.

심지어 “VAR이 당시 있었다면 한국이 2002년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룰 수 있었을까”라는 황당한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해당 기사의 제목을 캡처한 게시물은 국내 다수의 커뮤니티에 게재돼 축구 팬들의 분노를 샀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4일 자정 멕시코와 F조 조별예선 2차전을 치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