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김민우, 경기 마치고 인터뷰 중 '눈물 펑펑' "판단 미스로…"

사진= 비디오머그 캡처 
사진= 비디오머그 캡처 

국가대표 축구선수 김민우 선수가 눈물을 펑펑 흘렸다.

한국 국가대표팀은 지난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게 0-1로 패했다.

경기 후반, 김민우는 박스 안에서 빅토르 클라손의 드리블을 태클로 저지했다. 주심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그대로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김민우는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경기 소감을 묻자 얼굴을 손으로 감싼 채 울기 시작했다.

취재진은 그에게 "괜찮아요", "울지마", "하고 싶은 얘기해도 돼요", "힘들면 그냥 가도 됩니다", "많은 분들이 이해할 거다"라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김민우는 "일단은 한국에서도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오늘... 저의 판단미스로 인해서 그런 팀에 패배를 안긴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고 선수들, 감독님한테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두 경기가 남았는데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 오는 24일(한국시각) 자정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리는 멕시코와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치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