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터키 환율 폭락에 쇼핑·여행 ‘후끈’…유일한 문제는

터키 버버리 홈페이지 캡처.
 

터키 환율 폭락으로 쇼핑과 여행에 관심이 집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지난 10일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를 석방하라며 터키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2배 부과했다.

이에 따라 터키 경제는 그야말로 패닉 상태다. 현재 물가는 치솟고, 통화 가치는 급락 중이다.

터키 리라화 가치는 리라화 가치는 지난 10일 한때 전일 대비 23%나 떨어졌고, 올해 들어 70% 넘게 폭락했다.

터키 환율이 급락(환율 상승)함에 따라 '직구족'은 웃음꽃이 만개했다. 13일 오후 유명 명품 브랜드인 '버버리'는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랭크됐다.

그도 그럴 것이 터키 환율이 하락하면서 값싸게 구매할 수 있게 됐고, 여기에 할인 행사까지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각종 카페와 블로그에는 '터키 버버리 대란 참여완료 했어요', '이제 쇼핑은 터키가 대세가 될 듯 합니다' 등의 후기가 올라온 상태다.

실제로 국내 버버리 공식 홈페이지에서 200만 원대에 판매되고 있는 트렌치코트는 터키 직구를 통해 최대 80만 원대에 구입이 가능하다.

하지만 한국으로 배송하는 안전한 시스템이 없기 때문에는 현지에 있는 배송대행업체를 찾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