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안희정 아들, SNS 발언 논란→결국 비공개 전환


안희정 전 충남지사 아들의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다.

안 씨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상쾌. 사람은 잘못한 만큼만 벌을 받아야 한다. 거짓 위에 서서 누굴 설득할 수 있을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활짝 웃고 있는 안씨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아버지인 안 전 지사의 성폭력 혐의 무죄 판결 소식이 전해진 후 올라온 게시물로 적절하지 못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논란이 거세지자 안 씨는 곧바로 자신의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앞서 지난 4월 그는 안 전 지사를 성폭력 혐의로 고소한 김 씨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비난받았다. 피해를 주장한 김 씨에게 압박으로 다가올 수도 있던 탓이다.

당시 안 전 지사 측 법률대리인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안 전 지사의 아들이 실수로 전화를 걸었으나 김 씨가 받기 전에 끊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안 전 지사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1심에서 성폭력과 강제 추행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