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6년 만에 관통”…태풍 솔릭, 창문에 테이프 붙여야하나


제19호 태풍 ‘솔릭’이 서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폭염으로 달궈진 서해상을 지나면서 많은 에너지를 흡수, 위력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2일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이날 오전 3시쯤 서귀포 남남동쪽 약 430km 부근 해상을 지나 시속 23km로 서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 950hPa, 강풍반경 380km, 순간최대풍속 초당 43m(시속 155km)의 강력한 ‘중형급’ 태풍이다.

‘솔릭’은 오는 23일 오전 3시쯤 서귀포 서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 오후 3시 광주 서쪽 약 110km 부근 해상을 지나 24일 오전 3시께 서울 동남동쪽 약 20km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강도는 23일 오후 3시께 ‘강’에서 ‘중’으로 약해지겠지만 크기는 ‘중형급’을 유지하겠다.

‘솔릭’은 북북동진하며 수도권을 관통해 24일 오후 3시께 속초 북북동쪽 약 170km 부근 해상을 지나 25일 오전 3시께 북한 청진 동쪽 약 7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2일 제주도부터 ‘솔릭’의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전남과 제주도에는 23일까지, 경남 서부지방에는 24일까지 100∼25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수도권과 강원·충남·전북·서해 5도에는 23일부터 이틀간 50∼100㎜가량 비가 예보됐다.


다수의 네티즌은 태풍 대비에 힘을 쏟고 있다. 일부에서는 "창문에 테이프라도 붙여야하나"라면서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국립안전재난연구원의 실험에 따르면 창문에 'X'자 형태로 테이프를 붙이거나 신문을 붙이는 게 별다른 효과가 없다.

재난연구원은 "멀쩡한 유리가 압력을 받아서 파손되기 보다는 유리와 창틀 사이가 벌어져 있을 때 유리창이 흔들리면서 깨진다"면서 "창과 문틀을 테이프로 단단히 고정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