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라돈 검출’ 가누다 베개, 수거 조치…"자발적 리콜 예정"


침대에 이어 베개에서 법정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8일 “㈜티앤아이 가누다 베개, ㈜에넥스의 매트리스, ㈜성지베드산업 더렉스베드의 피폭선량이 각각 법정 안전기준인 연간 1mSv(밀리시버트)를 초과해 해당 업체에 수거 명령 등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가누다 제품 중 문제가 된 것은 견인베개와 정형베개 2종이다. 두 모델은 2011년 3월~2013년 7월까지 총 2만 9000여 개가 팔렸다. 두 모델의 피폭선량은 1.79mSv, 1.36mSv.

가누다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고객님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돼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올렸다.

이어 “당사는 현재 판매 중인 가누다의 모든 제품에 대해 내부 기술연구소의 라돈 자체 측정결과 라돈이 검출되지 않았음을 확인하였으며, 더 정확한 결과를 위해 국가 공인기관의 검사를 진행 한 결과 라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2013년도 7월까지 판매했던 ‘초극세사 베개커버 (베개 메모리폼과 속커버 제외한 베개커버에 한정)’에 안전치 기준이상의 라돈 수치가 측정됐다는 일부 고객의 제보를 받은 바 있어 공인기관에서 현재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가누다는 “이 제품은 2013년도까지 베개커버 전문업체로부터 공급받아 한시적으로 판매했던 제품으로 극세사원단의 베이지색의 베개커버”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초극세사 베개커버가 씌어진 견인베개와 정형베개를 구입하신 고객님으로부터 현재 보유하신 해당 제품의 초극세사 베개커버를 회수하고, 공인 검사를 통해 이미 안전성이 검증 된 가누다 베개(베개폼+베개커버 포함 전 구성)를 교환해 드리는 자발적 리콜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누다는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리콜 신청을 받고 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