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김진태 의원, 고양이 학대 논란에 “잘 지내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고양이 학대 논란에 근황 사진을 게재했다.

김진태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아이(벵갈 고양이)는 밥도 잘 먹고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 마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벵갈 고양이를 바라보며 미소 지은 김 의원의 모습이 담겨 있다. 고양이는 김 의원에 의자에 앉아 동그랗게 눈을 뜬 채 카메라를 응시하기도 했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전날 진행된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장에 벵갈 고양이를 데리고 나왔다.

이날 그는 “9월 18일 남북정상회담 때 사살된 퓨마와 비슷한 것을 가져오고 싶었는데, 그 퓨마를 너무 고생시킬 것 같아 안 가져왔다”며 “동물을 아무 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되지 않나. 한 번 보시라고 저 작은 동물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김 의원의 ‘동물을 아무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된다’는 발언과 ‘한 번 보시라고 가져왔다’는 발언의 앞뒤가 안 맞지 않는다며 벵갈 고양이를 국정감사장에 데리고 나온 것 또한 동물 학대라고 비난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