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매달 안 쓸 수도 없고…” 라돈 생리대에 여성들 '불안+분노'

JTBC 방송 갈무리.
 

일부 생리대에서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 JTBC '뉴스룸'은 "일부 생리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라돈이 검출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가 된 생리대의 흡수층에 있는 제올라이트 패치에서 기준치 148Bq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 생리대는 라돈이 검출되면 안 되는 제품이다.

생리대 라돈 측정에 참여한 박경북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소장은 “피부와 접촉이 가깝기 때문에 이 생리대를 사용한 여성들에게는 피부암이나 여성 특유의 암과 직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제올라이트에서 라돈이 나온다는 건 처음 들어봤다. 또 하나의 다른 물질이 도포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전문가들은 패치에 제올라이트가 아니라 라돈을 방출하는 것으로 알려진 모자나이트가 쓰였을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해당 생리대 업체는 논란이 된 제품을 고가로 판매하면서 '유기농 생리대'라고 홍보해왔다.

업체 홈페이지 갈무리. 

생리대를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여성들은 크게 분노했다. "피부암과 직결된다는데 너무 무섭다", "안 쓸 수도 없고 사용한다는 자체가 불안하다", "제대로 검사해서 판매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실제로 방송 직후 해당 제품을 환불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업체 측은 17일 공식 홈페이지에 "국가기관 시험결과, 대한민국 방사능 안전기준 수치보다 훨씬 안전한 수치로 확인됐다"면서 시험 결과서를 함께 첨부했다.

또한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당사 생리대에 대한 라돈 수치는 '국가인증'이 아니라 단순히 저가의 라돈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해 당사 측에 2시간 전 통보 후 그대로 기사화한 내용이다"며 "라돈아이는 검사 환경과 이전에 측정했던 라돈의 잔여물 등 다양한 변수로 인해 라돈아이 업체 측에서도 정확한 수치는 국가기관에 의뢰하라고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당사에서는 해당 내용에 대한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정정 보도를 요청할 것이며, 이로 인한 손해배상으로 법적대응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