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역대급 민폐”…지하철서 생일파티 벌인 여성들 '뭇매'

사진= 아샐리 인스타그램
 

승객들이 탑승한 지하철에서 생일파티를 벌인 여성들이 뭇매를 맞았다.

외신은 지난 9일(현지시각) "수많은 팔로워를 보유한 20대 여성 작가가 지하철에서 생일파티를 벌였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앰버 아샐리(26)는 지난 2일 JMZ라인에 탑승하라는 사촌과 친구의 연락을 받고 가까운 지하철로 향했다.

도착한 아샐리의 눈 앞에는 화려한 파티가 준비돼 있었다. 객실의 한 공간이 그들만의 파티 장소로 꾸며져 있던 것이다.


형형색색의 종이로 글자를 '축하 문장'을 만들었고, 하얀색 천이 깔린 테이블에는 로브스터가 놓였다. 화이트 와인까지 준비해 파티로 손색이 없게끔 했다.


파티의 주인공 아샐리는 "나를 위해 파티를 준비해준 친구들의 사랑과 노력은 내게 정말 큰 의미로 다가온다"며 "내 생애 최고의 생일파티"라고 행복해했다.

하지만 SNS에 공개된 아샐리의 생일파티 사진에 비난이 이어졌다. 그도 그럴 것이 다른 승객이 있는 지하철에서 옳지 못한 행동이었다는 지적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영상에서는 소리를 지르고 종이 가루를 뿌리는 등 공공장소에 적합하지 않은 행동을 보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아샐리는 "우리는 파티가 끝난 뒤 정리를 하고 나왔다. 다른 승객도 웃으면서 즐거워했다"고 호소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