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임신테스트기 사, 결혼하자”…논산 여교사, 제자와 나눈 대화 ‘충격’

출처= 스타트뉴스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 여교사가 남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두 사람이 나눈 문자메시지가 충격을 주고 있다.

스타트뉴스에 따르면 기간제 교사 A 씨의 남편 B 씨는 지난 8월과 9월 해당 학교에 교내 불륜 사건에 대한 학교 관리 책임을 묻는 내용증명을 보냈다.

지난해 A 씨가 이 학교에 재학 중이던 C 군과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해 왔고 결국 가정이 파국에 이르렀다는 내용이다. 지난 7월, A 씨와 B 씨는 이혼했다. 법원은 가정 파탄 책임이 A 씨에게 있다고 판결했다.

출처= 스타트뉴스 

이 과정에서 A 씨와 C 군이 나눈 문자메시지가 공개됐다. C 군은 A 씨를 '자기'라고 칭했다고.


A 씨가 C 군에게 "보고싶어. 가슴 두근거린다"면서 "약국가서 임신테스트기 사다 놔. 편의점 가든지. 빨리 임신하면 어떡해. 어쩐지 아기 갖고 싶더라"고 하자 B 군이 "너 노렸어"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한 A 씨는 "너네 엄마도 무섭고 너는 나랑 있던 거 사실이라고 했어? 아니잖아. 나도 똑같아. 너도 친구들한테 아니라고 했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C 군은 "우리 엄마는 나 술 취했을 때 내 핸드폰을 다 봐서 알죠"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학교 측에 따르면 C 군은 그해 7월 자퇴했고, A 씨는 지난 4월 권고 사직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