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억울해서 죽였다” 주장

사진=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강서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가 살인을 저지른이유에 대해 ‘억울함’이라고 주장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21일 오전 9시 김성수를 검찰에 송치했다. 그는 호송차에 오르기 전 기자들 질문을 받고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이날 김성수는 피해자를 왜 찔렀냐는 질문에 "화가 나고 억울한 상태였다"면서 "피해자한테 그릇 치워달라고 했는데 표정이 안 좋았다. 사장을 불러달라고 했는데 안 불러준다고 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찰 불렀는데 피해자분이 우리 아빠가 경찰인데 네가 나를 죽이지 않는 이상 너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한 것이 머릿속에 남아서. 억울함이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은 목격자 진술을 인용해 피해자 부친이 경찰이라는 말다툼 내용은 없었다고 밝혔다. 피해자 부친의 직업도 경찰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김성수는 "살해현장에서 동생이 피해자 팔을 잡고 있었던 것을 알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처음에는 몰랐고, 나중에 경찰이 CCTV를 보여줘서 알았다"고 답했다. "동생이 무죄라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는 "잘못한 부분이 있으면 동생도 벌을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김성수는 앞서 지난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신모 씨(21)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김성수 가족 측은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했지만, 최근 나온 김성수의 정신감정 결과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