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건강식품이라더니…'노니' 일부 제품, 쇳가루 검출

사진= 서울시 제공 

최근 건강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노니'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쇳가루가 검출됐다.

서울시는 4일 노니 제품 27종을 조사한 결과 분말·환제품 등 9종에서 쇳가루가 기준치인 10㎎/㎏보다 6~56배 초과 검출됐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23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 판매제품 12종, 오프라인 판매 제품 15종 등 총 27종을 수거해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금속성 이물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선인촌 노니가루 ▲선인촌 노니환 ▲동광종합물산 노니환 ▲정우물산 노니열매파우더 ▲플러스라이프 노니가루 ▲한중종합물산 노니가루 ▲푸른무약 노니 ▲월드씨앗나라 노니분말 ▲행복을파는시장 노니환 등이다.

완제품 형태로 수입한 제품 4종 중에는 부적합 제품이 나오지 않았다.

시는 부적합 제품에 대해 즉시 유통을 차단하고 회수·폐기 조치했다.

한편 위반 제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 식품안전나라(https://www.foodsafety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