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7살 유튜버, 장난감 콘텐츠로 244억 벌었다


초등생 유튜버가 244억 원대의 수익을 올려 화제다.

포브스는 지난 3일(현지시각) “7살 유튜버가 장난감 리뷰로 지난해 6월 1일부터 올해 6월 1일까지 1년 동안 244억 원을 벌었다”고 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초등학교 1학년인 라이언(7). 그는 현재 유튜브를 통해 장난감 소개와 리뷰를 진행하고 있다.

라이언은 지난 2015년 3월부터 부모의 도움으로 '라이언 토이스리뷰(Ryan ToysReview)'를 시작하게 됐다. 현재 페이지뷰는 약 260억 건이며 팔로워는 1730만 명을 넘어섰다.


그는 '언박싱'(unboxing)을 주로 카메라에 담는다. 새 장난감 제품이 나오면 시청자들 앞에서 상자를 뜯고 제품을 조립하거나 설명해주는 것이다.


이렇게 라이언이 1년간 벌어들인 금액은 한화로 약 244억 원. 이는 세전 금액으로 유튜브 통계 사이트 '소셜블레이드'와 SNS 분석회사의 데이터 등을 참고해 산정됐다.

라이언이 미성년자인 탓에 수입의 15%는 신탁회사 쿠건 계좌로 들어간다. 미 캘리포니아주 법률에 근거한 쿠건은 라이언 같은 미성년자 스타들이 벌어들인 수입의 15%를 맡아 관리했다가 그들이 성인이 됐을 때 되돌려준다.

한편 라이언은 지난해 어린이 엔터테인먼트 전문 기업 '포켓.워치'(Pocket watch)와 전속계약을 맺고 유튜브 콘텐츠를 재가공해 동영상 사이트 '훌루'(Hulu)와 미 전자상거래 기반 IT기업 아마존에 공급하기 시작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