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 내 연말 모임, 꼭 필요할까요?”

출처= ⓒGettyImagesBank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연말. 한 해 업무 결산 및 다음해 업무 계획 등 일은 더 쌓여만 가고 각종 모임으로 몸과 마음이 더 피곤해지면서 연말 스트레스로 신음하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947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연말 스트레스’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83.5%가 ‘연말 평소보다 더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연말 스트레스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한 해 동안 성취한 것이 없다는 것에 대한 허무감’이 2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어려운 경제상황과 직장의 실적 약화(23.3%) ▲과다 지출로 인한 금전적 부담감(14.4%) ▲잦은 술자리와 모임(12.7%) ▲들뜬 분위기 속에서 상대적인 소외감과 박탈감(11.4%) ▲새해에는 변화해야 한다는 중압감(8.2%) ▲실적평가, 승진심사 등 직장에서의 평가의 압박감(5.2%)이 뒤를 이었다.

이처럼 다양한 원인으로 연말스트레스를 겪고 있었지만 그에 대한 해결방법으로는 ‘평소와 다름없이 지낸다’는 응답이 25.8%로 가장 높았다. ‘가족, 연인과 많은 시간을 보내려 한다’(23.9%)는 답변도 많았다.

직장과 관련된 연말 모임(팀, 상사, 동료 모임)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직장인의 66.1%가 ‘연말 모임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올해 직장 연말 모임의 빈도는 ‘작년과 별 차이 없이 비슷하다’(49.3%)는 의견이 가장 많은 가운데 ‘작년 대비 줄어들 것 같다’(43.1%)고 답한 응답자가 ‘작년 대비 늘어날 것 같다’(7.6%)고 답한 응답자보다 우세했다. 전반적으로 예년에 비해 직장 연말 모임의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1년간 쌓인 회포를 풀자는 좋은 취지의 직장 연말 모임이 스트레스로 돌변하는 순간은 언제일까? 직장 연말 모임의 가장 큰 스트레스 요인은 역시 술이었다. 23%가 ‘술을 강제적으로 권하는 분위기’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직장 연말 모임 자체가 스트레스’(22.8%)라며 연말 모임 자체를 부담으로 느끼고 있는 직장인도 적지 않았다.

직장 연말 모임에서 술이 꼭 필요한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많은 직장인들이 음주의 자율성을 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술이 강제가 아닌 자율적으로 선택해 마실 수 있도록 해야한다’가 84.8%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편 연말 직장 모임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매일 보는 사이에 연말 모임은 필요하지 않다’(53.2%)라는 의견이 ‘직장생활에서 연말 모임은 필요하다’(46.8%)는 의견에 비해 조금 더 높게 나왔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