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아가씨 도련님? 종도 아니고”…여가부, 가족 호칭 대안 찾는다

동아일보DB.
 

불평등한 가족호칭을 개선하기 위한 설문조사가 시작된다.

여성가족부는 오는 28일부터 4주간 온라인 참여 플랫폼 '국민 생각함'을 통해 '성별 비대칭적 가족 호칭 설문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설문은 가족 호칭에 대한 개선이 필요한지와 선호하는 대안 호칭이 있는지를 묻는다고 한다.

예를 들어, 시댁과 처가라는 호칭에 문제가 있는지를 묻고 대안으로 시댁과 처댁, 시가와 처가 등이 적절한지 의견을 구하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남편 동생을 도련님이나 아가씨로 높여 부르지만, 아내의 동생은 처남, 처제로 부르는 것에 대해 똑같이 ○○ 씨, ○○ 동생으로 부르는 등 대안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할 예정이다.


그동안 일부 기혼 여성들 사이에서는 여성 비하적 가족 호칭에 대한 문제를 계속적으로 제기한 바 있다. 대다수는 맞벌이 등 여성들의 사회적 지위가 높아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여성들의 '시가 지위'는 여전히 바닥을 치고 있다고 호소했다.

한 네티즌은 "아가씨 도련님? 무슨 종·노예가 양반집 자녀들에게 부르는 것도 아니고. 아직까지 이러한 호칭을 불러야한다는 사실이 어이없다"고 황당해했다.

한편 여가부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개최해 올해 상반기 안에 가족 호칭 개선 권고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