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분홍색으로 염색했다가…부작용에 ‘귀’ 떨어져나간 강아지


반려견의 귀가 염색 부작용으로 찢어진 사건이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7일(현지시각) "반려견의 귀를 분홍색으로 염색한 주인이 '강아지 귀가 떨어져나갔다'는 글을 올려 충격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태국의 한 페이스북 이용자 A 씨는 지난 6일 애견 미용실을 찾아 포메라니안 ‘디피’의 두 귀와 꼬리를 네온핑크으로 염색했다는 글을 올렸다.

40분간의 염색이 끝나고 디피는 진한 분홍색의 귀와 꼬리를 갖게 됐다. 염색 이후 디피가 불편해할 수 있지만 2~3일 후에는 회복될 것이라는 가게 측의 설명도 있었다.

하지만 결과는 끔찍했다. 디피의 귀는 염색약 속 화학성분 때문에 알러지 반응을 일으켰고, 상처가 생기다가 끝내 귀의 일부가 떨어져나가고 말았다.

A 씨는 “가려워하고 피부가 화상을 입은 것처럼 변하는 등 전형적인 알러지 증상을 보였다”며 “상처의 딱지가 떨어지면서 귀까지 떨어져나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두 내 잘못”이라며 반성했다.
 
대다수의 네티즌은 염색은 주인의 만족을 위한 행위라며 반려동물에게 고통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