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여가부, '금천구 아이돌보미' 사건 사과…개선계획 마련 약속


여성가족부가 '금천구 아이돌보미'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긴급 전수조사에 나섰다.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는 지난 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여가부 장관은 해당 가족과 국민에게 큰 우려와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며 “사건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유사사례가 있는지 확인해 엄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동 학대가 재발하지 않고 부모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아이 돌보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현장 전문가와 함께 전담인력(TF)를 구성해 아동 학대 예방 및 대응 계획을 포함한 구체적인 개선계획을 이달 중에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먼저 아이 돌보미를 이용하는 모든 가정을 대상으로 모바일 긴급점검을 하고 아동 학대 의심이 있는 가정에 대해서는 심층 방문상담을 실시한다.


또한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idolbom.go.kr)에 신고창구를 개설해 오는 8일부터 온라인 아동 학대 신고를 받을 예정이다. 신고 된 사건에 대해서는 아동보호 전문기관 등과 협력해 조치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정부아이돌봄서비스 아이돌보미 영유아 폭행 강력 처벌 및 재발방지방안 수립을 부탁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과 함께 CCTV 영상이 첨부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아이의 뺨과 딱밤을 때리는 것은 물론, 아파서 우는 아이의 입에 밥을 밀어넣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다. 게다가 밥을 먹던 아이가 재채기를 하면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때리고 꼬집었다.

부부는 “돌봄서비스를 직접 이용해본 저로서 아기의 안전을 보장해주기에는 부실한 부분이 많다”면서 영유아 학대 처벌 강화와 돌보미 교사의 자격 심사 강화 및 인성(적성) 검사, 정기 교육을 늘려 안전 교육 강화, CCTV 설치 무상 지원 등의 제도적 보완을 건의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