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위독한 환자 팽개치고… 단체 사진 촬영한 의사 '논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출처= ⓒGettyImagesBank 

환자를 냅두고 단체 사진을 촬영한 의사의 행동에 비난이 쏟아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난 24일(현지시각) "의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에 중환자실에 온 80대 환자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산시성에 사는 지앙 씨(84)는 지난 14일 심한 울렁거림으로 근처 병원을 찾았다. 그는 간단한 검사 후 중환자실로 옮겨졌다고.

그의 가족들은 의료진을 기다렸지만, 의사는 보이지 않았다. 알고 보니, 병원 홍보책자에 들어갈 단체 사진을 촬영하느라 중환자실에 아무도 없던 것이다.


결국 증세가 심각해진 지앙 씨는 이튿날 오전 사망했다.

유가족 측은 "의료진에게 할머니의 상태를 봐달라고 20분간 네 번이나 호출했다. 하지만 의사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당국은 "의료진의 비윤리적 행동에 원칙대로 처벌할 것이다. 모든 조사가 끝날 때까지 의사 직무는 정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