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고음 내질렀다가…” 60대 남성, 노래방 열창→기흉 판정

출처= ⓒGettyImagesBank 

60대 남성이 높은 음의 노래를 열창하다 기흉에 걸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난 8일(현지시각) "노래방에서 고음을 내지른 남성이 병원에서 기흉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장시성 난창에 거주하는 왕모 씨(65)는 최근 노래방에서 수시간 동안 고음이 있는 노래를 위주로 불렀다.


평소 고음에 자신있던 그. 하지만 이날은 호흡이 불안정하고 숨이 찼다고 한다. 그럼에도 왕 씨는 노래 부르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귀가 후, 갑자기 폐를 찌르는 듯한 통증에 응급실로 향한 그는 의사로부터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담당의는 "고음을 내는 과정에서 폐 압력이 높아져 기흉이 생겼다"고 진단했다.

곧바로 왕 씨는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의사는 현지 매체에 "중장년층은 2시간 이상 고음의 노래를 부르지마라"고 조언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