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미용 보내놨더니…” 해괴망측한 스타일로 돌아온 반려견

사진= 폭스뉴스 

미용을 보낸 반려견이 황당한 스타일로 돌아왔다.

미 폭스뉴스는 지난 18일(현지시각) "미용실에 간 반려견이 이상한 스타일로 염색돼 견주가 소스라치게 놀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리다주 레이크워스에 거주하는 그라지엘라 풀레오 씨는 최근 자신의 반려견인 롤라를 미용실에 보냈다. 예쁘게 미용 시키기 위해서다.

그는 미용실 직원에게 반려견의 털과 발톱을 다듬고 치아를 닦아달라고 요청했다.

몇 시간 후, 롤라를 찾으러 간 풀레오 씨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그가 요청하지 않은 염색으로 반려견이 해괴망측하게 변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공개된 사진에는 초록색 눈썹에 분홍색 귀로 물든 반려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견주 풀레오 씨는 현지 매체에 "롤라의 모습을 보고 눈물이 나왔다"면서 "눈썹을 잘못 깎은 뒤 실수를 덮으려고 염색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게다가 롤라의 배에서 감염으로 추정되는 증상을 발견했다고. 결국 그는 롤라를 병원에 데려가 치료를 받게 했다.

한편 논란이 거세지자 미용실 측은 견주에게 150달러(약 18만 원)의 미용비를 환불하고 무료 서비스를 제안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