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한강 시신 훼손’ 피의자 장대호 “흉악범이 양아치 죽인 사건”

사진 출처= 뉴스1 

한강 시신 훼손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모텔 종업원)의 얼굴이 공개됐다.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는 21일 오후 2시쯤 경기 고양경찰서로 보강 조사를 받기 위해 이송됐다.

이날 취재진 앞에 얼굴을 가리지 않고 등장한 장대호는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입니다.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에요"라고 말했다.

이어 반성하냐는 질문에는 "유치장에서 많이 생각해봤다.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 반성하고 있지 않다"면서 "유족에게 미안하지 않다"고 반성은 커녕 피해자에 대한 반발심을 재차 드러냈다.


앞서 장대호는 지난 8일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 손님으로 온 투숙객 A 씨(32)를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함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이후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지자 지난 17일 새벽 자수했다.

하지만 그는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과정에서 피해자에게 “다음 생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고 말하는 등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왔다.

결국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0일 오후 2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장대호의 얼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