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67세 할머니 최고령으로 아이 출산, '하늘이 주신 선물!'

사진= 신카이망 

60대 할머니가 아이를 출산하면서 최고령 산모로 기록됐다.

호주의 화교매체 신카이망은 지난 28일 "중국에서 60대 할머니가 아이를 출산하면서 최고령 산모로 기록돼 화제다"고 전했다.

중국 산둥성에 있는 한 산부인과에서 티안 할머니가 제왕절개 수술을 하면서 2.6kg의 딸을 출산했다. 티안 할머니는 무려 67세로 중국에서 최고령 산모로 최고 기록을 세우게 됐다.

가장 최근까지는 지난 2016년 지린성 창춘에서 아이를 낳은 64세의 할머니였다. 티안 할머니의 남편 황(68) 할아버지는 "아이는 하늘이 준 선물이다"고 기뻐했다.


간호사에게 아이를 건네 받았던 황 할아버지는 기쁨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또한 아이의 이름은 티엔츠라고 지었다. 하늘이 준 선물이라는 뜻이다.

황 할아버지의 자녀들은 티안의 임신 소식에 출산을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 문제가 심각하게 걸렸고 아이를 끝까지 책임질 수 있느냐는 현실적인 문제가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황 할아버지는 "아이는 뜻하지 않은 하늘의 선물이다"면서 "우리가 110세까지 살기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웃어보였다.

중국 내에서는 이를두고 윤리적인 문제까지 거론하며 갑론을박이 펼쳐지기도 했다.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