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정치사회

장시호 “김동성과 교제 인정, 최순실 집에서 살아”


장시호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김동성과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장시호는 1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서원과 장시호,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이날 장시호는 김동성과의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그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영재센터) 설립 작업에 깊숙히 개입했다고 증언했다.


장시호는 “당시 (이혼을 고려하던) 김동성이 살던 집에서 짐을 싸서 나와 오갈 데가 없어 이모(최순실) 집에서 머물며 같이 살았다”며 “이모 집에서 한 달 동안 (영재센터 설립을 같이)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법정에서 “조사를 받던 도중 촛불집회 이야기를 듣고 더 이상 거짓말을 하면 국민으로서 도리가 아닌 것 같아 사실대로 얘기하려고 마음을 먹었다”며 눈물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영재센터 전무이사였던 이규혁은 앞서 지난 2월 열린 공판에서 “장시호와 김동성이 남녀관계로 만났으며, 영재센터 설립은 그 관계에서부터 시작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