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또 사이버수사대 가야겠냐”… 조민아, 악성 메시지에 '고충 토로'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악성 메시지에 고충을 토로했다.

조민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민아 아뜰리에 클래스 카톡은 베이킹클래스 수강상담 및 신청을 하는 공간이지 본인들의 자격지심과 모자란 성품을 드러내는 공간이 아닙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새벽 12시 40분까지 비정상적인 카톡 700개를 넘게 받으면서 실제 베이킹클래스를 상담하려고 하는 수강생들마저 상담을 못 받고 영업방해를 받고 있습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뒤에서나 손가락으로 욕하고 앞에서는 반성문 써와서 죄송합니다만 하는 당신들이 뭐라고 욕하든 난 미친 듯이 내 일 하면서 오늘도 성공하고 있습니다”라며 “한 달 전에도 경찰서 다녀왔는데 제가 바쁜 시간 쪼개서 사이버수사대 또 가야겠습니까?”라고 경고했다.


마지막에는 ‘정신이상자가 진짜 많다’ ‘말을 섞는 것도 시간낭비’ ‘뿌린대로 거두는 법이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와 함께 욕설이 가득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이 고객은 조민아의 제빵 실력과 가격에 대해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조민아는 '우주여신조민아아뜰리에'라는 상호명의 제과점을 운영 중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