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하리수, 한서희 저격 비난에 "논쟁 원치않아"


방송인 하리수가 가수 연습생 한서희를 저격했다는 비난에 "논쟁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전했다.

하리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한서희양 관련 글 올렸더니 인성을 모르면서 무슨 말을 하느냐 혹은 맞는 말인데 뭘 그러느냐 등 트랜스젠더 인권은 본인들이 알아서 하라는 등 말들이 있으신데요"라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한서희 양의) 글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충분히 인성이 어떻다 느껴질만한 글 내용이네요! 그리고 주민번호 2 맞아요!"라면서 "또 병 때문에 혹은 암에 걸려 자궁적출 받으신 분들도 계신데 저 글에 따르면 그분들도 다 여자가 아닌거죠?! 저 페미니스트도 뭐도 아니고 논쟁도 하고 싶지 않아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하리수는 "본인이 지금 안 좋은 일을 해서 자숙을 해야 하는 기간 아니던가요?"라면서 "연예인 지망생이면 앞으로 공인이라는 타이틀을 말하는 건데 본인 말한마디 한마디가 얼마큼의 책임감이 따른다는 걸 알았으면 한다는 거예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라고 올린 바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