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국내 최초 볼걸’ 함민지, 신인답지 않은 관능미 [화보]


방송인 겸 모델 함민지가 남성잡지 맥심(MAXIM) 화보에 등장했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이번 맥심 화보에서 함민지는 신인답지 않은 관능미와 눈빛을 한껏 발산했다.  


이날 함민지는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국내 최초의 볼 걸'이란 수식어에 대해 "(SK와이번스) 구단에서 먼저 연락이 와서 하게 됐다. 덕분에 국내에선 처음이자 마지막 볼 걸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며 자랑스러워했다.  

함민지는 여성 연예인 야구단에 속해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도 활동한다. 이에 대해 그는 "나라에서 만들어 준 명함에 '홍보대사 함민지'란 단어만으로도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함민지는 2018년 계획을 묻는 말에 "입식 격투기 단체인 맥스FC의 맥스 걸로 활동할 예정"이라면서 “다양한 영화와 예능에 출연하는 것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맛집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준비 중이다. 내가 먹는 걸 좋아해서 열심히 먹어보겠다"고 당찬 포부를 덧붙였다.

한편 함민지의 화보와 인터뷰는 맥심 2018년 1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