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보기 민망 vs 뭐 어떠냐”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의상 '논란'



베리굿 조현의 코스프레 의상에 논란이 불거졌다.

조현은 17일 오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진행된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조현은 인기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해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 속 그는 가슴골이 보이는 상의와 가터벨트로 섹시미를 한껏 강조했다. 현직 아이돌 멤버로서 상당한 노출을 선보인 것이다.

조현의 의상은 단숨에 이슈로 떠올랐고,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네티즌들은 "보기 민망하다", "너무 과한 의상이다", "걸그룹인데 좀 심하지 않냐" 등 지적했다.

그러자 일부에서는 "화사가 비슷한 의상 입었을 때는 걸크러시라더니~ 조현이 입으면 선정적이냐", "코스프레인데 뭐 어때" 등 옹호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조현은 그룹 베리굿을 통해 지난 2016년 데뷔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