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전영록 근황 화제…이미영 이혼사유 “도박-바람? 완벽한 사람”



원조 청춘돌 전영록이 ‘덕화다방’에 출연해 아르바이트생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전 부인 이미영과의 이혼 사유가 화두에 올랐다.

13일 방송된 KBS 2TV ‘덕화다방’을 찾은 전영록은 “1971년에 창신동 유명 떡볶이 집 알바생이었다. 떡볶이 맛은 후추로 좌지우지된다”며후추 떡볶이를 자신있게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날 전영록은 “기타도 가져왔다. 커피도 마시고 보답으로 노래도 해드리고 떡볶이도 만들려고 한다”면서 “여기 오신 분들 드리면 좋지 않겠나”라며 밝은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전영록의 오랜만의 브라운관 나들이에 대중들의 관심은 전 부인 이미영과의 이혼 사유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미영은 지난 6월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전 남편 전영록을 회상한 바 있다. 

이미영은 1983년 당대 최고의 스타 전영록과 연인이 되고 그 후 2년 뒤 1985년 그와 결혼했다. 하지만 12년 후 전격 이혼을 발표한 두 사람은 불륜, 사기, 사업실패, 도박 등 수 많은 루머들이 생겼지만 이에 답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이미영은 “미스 해태에서 대상을 받았을 때, 그 다음에 보람이 아빠(전영록)와 만났을 때가 가장 행복했다. 이혼했지만 두 딸(보람, 우람)을 얻었기에 가장 좋은 순간이었다”며 “전영록은 정말 완벽한 사람이었다. 따뜻하고 재밌었다”고 전영록을 추억했다.

이어 “도박을 했다, 사업에 실패했다, 바람을 피웠다 등 많은 말이 있었지만 진짜 헤어진 이유는 사랑이 깨졌기 때문이었다. 결국 사랑이 깨져서 극복이 안된 것”이라고 이혼 사유를 덧붙였다.

사진|KBS 2TV ‘덕화다방’/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