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특검 수사결과] “박 대통령, 수백억대 뇌물수수 공모 혐의”

사진공동취재단.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90일간의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6일 박영수 특검은 “수사 결과, 박근혜 대통령은 2015년 9월 14일부터 2016년 2월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돕는 대가로 213억 원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중 36억 원을 최순실의 페이퍼컴퍼니 코오스포츠 명의 계좌로 송금하게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 씨의 딸 정유라가 사용할 말 구입비 등으로 41억 원을 대신 지급하게 하는 등 77억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박 특검은 “박 대통령이 2015년 10월 2일부터 2016년 3월 3일 이 부회장이 미르재단과 케이스포츠재단 등에 220여억 원을 건넨 과정에서 최 씨와 공모한 혐의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부회장의 모친인 홍라희는 이날 삼성미술관 리움과 호암미술관 관장직에서 사퇴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