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지나치게 긴장한 듯”… 이정미 권한대행, ‘헤어롤 해프닝’ 벌어져

YTN 뉴스 캡처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헤어롤을 머리에 달고 출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정미 권한대행은 10일 평소보다 1시간 이른 오전 7시 50분쯤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도착했다.

이날 차에서 내린 이 권한대행의 머리에는 분홍색 헤어롤이 꽂혀 있었다. 이는 머리에 볼륨을 넣을 때 사용하는 것이다.

이 권한대행은 출근 시간이 앞당겨진 관계로, 차량 이동 시간을 활용해 머리를 단장한 것으로 보인다.


이정미 권한대행의 해프닝을 박 대통령과 비교하는 네티즌도 상당했다.
“누구는 세월호 당시에도 올림머리하고 나왔는데”, “올림머리하신 그 누구보다 멋져보인다” 등의 반응이다.

일부에서는 "오전 11시에 진행되는 선고를 앞두고 그가 지나치게 긴장한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한편 이날 11시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는 이 권한대행의 재판 개시 선언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의 선고가 시작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