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복권 위조, 엄연한 범죄 아니냐”… 황당 몰카에 ‘비난 쏟아져’

방송 갈무리.  

‘신양남자쇼’ 제작진이 ‘복권 당첨’ 몰카로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Mnet ‘신양남자쇼’에는 걸그룹 걸스데이가 출연해 파자마 파티 분위기에서 MC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제작진은 걸스데이에 즉석 복권을 상품으로 건넸다. 앞서 “복권에 당첨돼도 나누지 않겠다”고 입을 모았던 멤버들은 조심스럽게 복권을 긁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혜리가 당첨금 2000만 원의 복권에 당첨된 것이다. 그는 “내 거야”라고 소리치며 스튜디오에 누워 행복해했다.

그리고는 별다른 내용없이 방송이 마무리됐다. 이후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혜리 복권’이라는 검색어가 뜨면서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제작진의 사과.
 

하지만 이는 제작진에서 꾸민 ‘몰래카메라’였다. 악마의 편집으로 인해 모두가 속은 것이다.


걸스데이 소속사 측은 한 매체에 “실제상황이 맞다”고 말한 후 “확인 결과, 몰래카메라였다”면서 번복해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간밤에 농락당한 듯한 시청자들은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에 몰카라는 사실을 밝혔어야 한다”, “제작진만 아는 몰카냐”, “소속사가 맞다고 밝혀서 일이 더 커졌네” 등 지적했다.

일부에서는 “복권 위조는 엄연한 범법 행위다. 지금 제정신이냐”고 쓴소리를 건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