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진짜 끔찍한 일!”… 유나이티드 항공 CEO, 또다시 사과

영상 갈무리.  

유나이티드 항공사 CEO가 승객을 폭력적으로 끌어낸 것에 대해 또다시 사과했다.

오스카 무노즈 최고경영자는 11일(이하 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정말 끔찍한 사건”이라며 “강제로 끌어내려진 승객에게 깊이 사과한다. 어떤 승객도 이렇게 잘못 대우받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전적으로 책임을 지고 바로 잡기를 바란다”며 “잘못을 바로잡아 이런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한다. 회사의 방침 등에 대해 재검토한 뒤 오는 30일까지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유나이티드 항공은 지난 9일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서 이미 탑승한 승객을 강제로 끌어내 논란이 됐다.

당시 유나이티드항공 3411편은 항공사의 실수로 오버부킹됐다. 이들은 좌석을 포기하는 승객에게 호텔 숙박권과 보상금을 지급한다고 밝혔으나 좌석을 포기하는 승객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항공사는 컴퓨터 추첨을 통해 승객 중 4명을 무작위로 추첨했다.


결국 3명은 마지못해 수락했으나 피해자인 베트남계 내과 의사 데이비드 다오(69)는 이튿날 진료가 있어 내릴 수 없다고 버텼다.

그러자 항공사는 시카고 경찰을 불러 해당 승객을 강제로 끌어내렸고, 이 과정에서 피를 흘리며 다치는 일까지 발생했다. 주변 승객들 또한 소리를 지르며 항의했다.

한편 무노즈 CEO는 첫 번째 성명에서 “승객들을 ‘재배치’하게 돼 미안하다”며 정해진 규정에 따라 대응했다는 식으로 입장을 표명해 비난을 샀다. 두 번째 성명에서는 피해 승객을 ‘분열적이고 호전적’으로 묘사해 논란이 됐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