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번역비 지급할 예정이었다”… ‘윤식당’, 열정페이 논란에 해명

tvN 영상 갈무리.  

‘윤식당’ 측이 열정페이 논란에 해명했다.

tvN ‘윤식당’ 측은 지난 17일 오후 공식 페이스북에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해 손님 언어 번역에 참여하시는 모든 번역사 분들과는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번역비를 지급해드리고 있다”고 올렸다.

이어 “오늘 오후에 업로드된 글에 번역 의뢰 방식 및 비용과 관련해 명확하게 기재하지 않아 혼란을 드린 것 같다”면서 “언급된 앞치마 상품은 영상에 사용된 언어가 어느 나라 말인지 댓글로 남겨주신 분들을 위한 상품이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번역이 가능하다고 댓글을 남겨주신 분께 개별적으로 연락을 드려 번역 진행 방법과 비용을 협의할 예정이었다”고 덧붙였다.

출처= 페이스북 

앞서 ‘윤식당’ 측은 페이스북을 통해 번역 도움을 요청했다.

여기에는 “윤식당 1호점 무너졌을 때도 안울었던 제작진이 편집실에서 울고 있습니다. 어느나라 말인지 몰라서 편집 못하고 있는 윤식당 제작진을 도와주세요 제발!”이라는 글과 함께 외국인 커플의 샘플 영상을 공개했다.


논란이 된 것은 상품으로 “‘윤식당’ 한정판 앞치마를 증정한다”고 적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일부에서는 “번역의 대가로 앞치마를 주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후 20여 분만에 ‘감사의 상품’이라면서 ‘한정판 앞치마+번역 페이’라고 수정했다.

한편 ‘윤식당’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