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550원→55만 원으로”…44년 만에 ‘기차푯값 갚은’ 60대 여성

사진 제공= 코레일 

60대 여성이 44년 만에 훔친 기차푯값을 갚았다.

16일 코레일 대구본부에 따르면 전날 구미역으로 중년의 여성이 찾아왔다. 그는 부역장에게 A4용지 1장 분량의 편지와 현금 55만 원이 든 봉투를 놓고는 돌아갔다.

여성이 전한 편지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저는 61세 여성입니다. 44년 전의 빚진 것을 갚으려 합니다. 아니 훔친 것이라 하면 더 적당합니다.”

이어 “여고생 시절, 한 달간의 기차 통학 패스 값이 550원쯤으로 기억이 되는데 월말이 되면 다음달 패스를 끊으러 역원 사무실로 들어갔습니다”고 말을 이어갔다.


그런데 당시 역무원이 손을 씻으러 자리를 비운 사이, 욕심에 이끌려 패스를 몰래 한 장 더 떼어 왔다는 것이다.

그는 “그 순간이 너무 후회스럽고 부끄러웠습니다. 오랫동안 양심에서 지워지지 않았는데 1000배로 갚아도 모자랄 것 같지만 이제라도 갚게 되어서 참으로 다행입니다”고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마음이 얼마나 무거웠으면”, “이제 털어버리고 편하게 사세요”, “이제라도 갚았으니 편히 주무셨으면 좋겠다” 등 훈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