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왜 시킨다고 다 주냐”… 아이가 주문한 음식에 ‘배째라 손님’

사진= ⓒGettyimages/이매진스 

자녀가 주문한 음식에 돈을 지불하지 않겠다는 손님으로 곤욕을 치른 카페 주인의 사연이 전해졌다.

카페를 운영한다는 여성 A 씨는 지난 18일 인터넷상에 ‘아이가 음식 주문했으니 돈 못 낸다는 손님’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의 글에 따르면 최근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남자 아이가 카페로 들어와 음식을 주문했다. 다소 많은 양에 A 씨는 재차 아이에게 “전부 주문하는 것이 맞냐”고 확인했다. 그러자 아이는 “엄마가 온다”고 답했다.

평소에도 초등학생끼리 용돈을 모아온 적도 있기에 아무런 의심없이 아이에게 음식을 서빙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뒤늦게 온 아이의 엄마가 화를 낸 것이다. 많은 양의 음식에 화들짝 놀랐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여성은 A 씨에게 “아이가 시킨 걸 진짜 가져다주면 어떡하냐”면서 “돈을 못 주겠다”고 소리쳤다.

결국 남편의 도움으로 돈을 받았지만 초등학생이 주문하면 거절해야 하냐면서 억울함을 표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어쨌든 시켰으면 돈을 내야지”, “다음부터는 진상 손님과 싸우지말고 신고하라”, “아이 교육을 잘 시켰어야지” 등 손님을 비난했다.

그럼에도 일부 네티즌은 A 씨의 판단이 옳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아이 혼자 많은 양을 시키면 엄마를 기다렸다가 서빙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라고 말이다.

“다음부터는 음식값은 꼭 선불로 받아라”고 조언한 네티즌도 상당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