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부모 욕부터 외모 지적까지”… 종근당 회장, 운전기사에 ‘폭언’

이장한 회장. 동아일보DB 

이장한 종근당 회장(65)이 운전기사에 폭언한 녹취 파일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13일 해당 운전사들이 언론에 제공한 이 회장의 육성 녹취파일에 따르면 이 회장은 운전사를 향해 “그 XX 대가리 더럽게 나쁘네. 왜 이런 XX들만 뽑은 거야”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또한 “너한테 돈 주고 있다. 아비가 뭐 하는 놈인데 제대로 못 가르치고 그런 것이냐. 너희 부모가 불쌍하다” 등의 인신공격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결국 폭언을 들은 운전사들은 종근당을 퇴사했다. 심지어 1년 사이 운전기사 3명이 이 회장의 폭언으로 잇따라 그만뒀다고 밝혔다.


종근당 측은 운전사가 운전을 위험하게 해 주의를 주기 위해 회장이 폭언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운전사 중 일부가 주장한 것처럼 이 회장이 휴대전화를 던지고 조수석을 발로 찼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장한 회장은14일 오전 충정로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운전기사에 대한 상습 폭언 등의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 사과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